하동수협



메인으로 가기 > 고객서비스 > 수협소식

수협소식

게시물 본문보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목 수협, 올해 연근해 어장 자원 회복에 21억 투입
등록자 수협 등록일 2019-02-26 조회수 2967

수협, 올해 연근해 어장 자원 회복에 21억 투입


12년간 누적 250억원이 넘는 금액 투입…연근해어업 생산량 100만톤 회복 견인
어장정화·해양 쓰레기수거 등 종합적인 계획 수립 및 실행 통한 체계적 관리 나서
바다모래 채취 해상풍력발전소 건립 등 무분별한 해양개발행위 적극 대처키로

 

  

수협중앙회(회장 김임권)가 올해 총 21억 1천5백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장환경 개선과 무분별한 해양 개발행위 저지를 통한 수산자원 회복에 나선다.

 

수협은 지난 2007년 클로버(C[sea]-lover)운동을 시작으로 12년간 누적 총 250억원이 넘는 금액을 수산자원 조성사업과 어장환경 개선사업을 위해 지원해왔다.

 

또 지난해부터는 기존 클로버 운동에서 희망의 바다 만들기 운동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무분별한 해양개발행위 저지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어촌과 수산업계에서는 지난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00만톤 선을 회복한 배경에는 이 같은 수협의 노력이 뒷받침 된 성과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수협은 올해도 ▲수산자원조성·회복 ▲바다환경 유지·개선 ▲해양개발행위 저지·대응을 주요 골자로 하는 2019 희망의 바다 만들기 운동을 추진해 최근 이어져온 연근해어업 생산량 감소에 적극 대응한다.

 

수협은 수산자원 조성·회복관리에 18억원, 바다환경 유지·개선 관리에 3억 1천5백만원을 투입한다. 또 별도 예산을 편성해 바다환경을 훼손하는 해양개발행위를 저지하기 위한 대응 운동을 펼친다.

 

구체적으로 수산자원 조성 및 회복을 위한 △수산종자방류 △어장정화활동 △폐어구수거활동과 바다환경 유지와 개선을 위한 △재해쓰레기 청소 지원 △바다환경감시단 운영 △해안누리길 바다대청소 등을 진행한다.

 

특히 △EEZ·연안 해역에서의 바다모래 채취 △해상풍력발전소 건립 △대규모 매립·간척 등 무분별한 어장 파괴행위 저지활동을 한층 강화해 해양환경을 보전하고 이를 통해 수산자원의 서식환경을 조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해 수협은 희망의 바다 만들기 운동을 통해 전복 등 13개 종자 1천만미와 바지락 종패 65톤 등을 방류 및 살포했으며, 유해생물인 불가사리 39톤을 퇴치하고 61만kg의 폐어구를 수거했다. 또 전국에 걸쳐 진행된 해양정화 활동에 참여한 총 6천5백여명의 활동을 지원해 총 439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희망찬 바다를 만들자’는 메시지를 모든 국민에게 전달하고 참여를 확대해 올해 슬로건인 ‘깨끗한 바다를 만들어 어업을 새롭게 일으켜 세우자’라는 뜻의 ‘어기(漁起)여차!’를 직접 실현할 계획이다”라며 “'어업인은 우리만 바라보고 있다'는 사명감을 바탕으로 바다환경 보전활동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
목록


하단 정보

경남 하동군 금남면 노량해안길 24 하동군수협 / TEL 055-883-9710~2 / FAX 055-884-1115 Copyright(c) 2012 하동군수협 All right reserved.